'코로나19' 아시아 확산..싱가포르 67명·말레이 21명 확진

'코로나19' 아시아 확산..싱가포르 67명·말레이 21명 확진

익명 0 9 02.15 09:30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9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환자가 67명으로 늘었다고 현지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싱가포르 당국은 한 교회의 직원 등 13명이 잇따라 확진 정을 받아 이른바 '슈퍼 전파자'가 있는지 살피고 있다.
하루 증가 폭으로는 가장 컸을 뿐 아니라 신규 환자 9명이 모두 최근 중국을 다녀오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6명이 탕린과 부킷 바톡에 위치한 같은 교회 직원이거나 가족 관계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이 교회에서는 지난 12일 확진 환자 2명이 나왔고, 13일에도 5명이 확진 정됐다.
이날 말레이시아 보건당국은 중국 국적의 27세 남성과 32세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0대 남성은 사업가이며 태국 국경을 통해 말레이시아에 입국하다가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본래 말레이시아에 거주해온 이 여성은 지난달 22일부터 30일 중국의 가족을 방문하고 돌아온 뒤 양성 정됐다.
현재까지 말레이시아 확진자 21명 가운데 15명은 중국인이고, 6명은 말레이시아인이다. 이 가운데 중국인 7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현재까지 확진 환자가 0명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시킨 교민 238명과 수송작전 참여자 42명, 주중국 대사관 직원 5명 등 총 285명의 격리를 이날 해제했다.
일각에선 "검사 능력이 떨어진다거나 일부러 숨기는 것이 아니냐"는 등의 의문을 제기하지만 인도네시아 정부는 "아무것도 숨기는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