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가 말하지 않은, 최승호가 말한 것

조선일보가 말하지 않은, 최승호가 말한 것

익명 0 59 2019.07.26 13:00
‘전 정권과 종편 탓’했다는 보도에 최승호 MBC 사장 반박… “구시대적 차별규제 해소해야”

MBC 경영 위기를 전 정권과 종합편성채널 탓으로 돌렸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최승호 MBC 사장이 26일 전날 방송문화진흥회 업무보고 인사말 전문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반박했다.

전 정권과 종편에 책임을 돌린 게 아니라 공정한 방송시장 경쟁을 위해 지상파와 종편 간 차별 규제는 철폐돼야 한다는 취지였다는 것. 종편에 허용되는 중간광고를 지상파도 도입하게 정책이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다.

조선일보는 26일자 23면 “최승호 MBC 사장 ‘경영실적 악화는 前정권과 종편 탓’”에서 “MBC의 재정 악화 원인을 정부의 지상파 중간 광고 규제와 종편의 ‘몸집 불리기’로 돌린 것”이라고 비했다.

조선일보는 최 사장 업무보고 발언 가운데 “지상파 구성원들이 언론 자유 억압에 맞서 파업을 거듭하며 싸울 때 종편은 정부가 깔아준 탄탄대로 위에서 몸집을 불려왔다”, “과거 정부에서 지상파 방송을 인위적으로 약화시키고 종편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비상식적인 규제”만 인용했다. ‘차별 규제’ 관련 발언은 인용하지 않았다.

15641138874251.jpg
최 사장은 25일 방문진 업무보고에서 위축된 지상파 광고매출과 성장하는 종편을 거론하며 “지상파의 경우 중간광고가 불가능하고 종교방송 등의 광고까지 매해줘야 하는 이중 삼중의 부담을 지는 차별적인 규제가 이런 차이를 만들어낸 주된 요인”이라며 “이러한 차별규제는 과거 정부에서 지상파 방송을 인위적으로 약화시키고 종편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비상식적 규제”라고 밝혔다.

최 사장은 “차별규제가 시행된 지난 10년 가까운 시간은 지상파의 추락과 종편의 상승기라고 간단히 정의내릴 수 있다”며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새 정부가 차별규제를 해소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번 밝혔는데도 규제는 계속되고 있다. 이런 구시대적 차별규제 해소는 지상파 방송이 다시 살아나 시청자들에게 좋은 방송을 선사하도록 만들 최소한의 조건“이라고 밝혔다.

종편은 2011년 출범 당시 의무전송, 황금채널 배치, 직접 광고 영업 및 중간광고 허용 등 특혜를 받고 성장했다. 이를 기획·시행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은 종편 개국 직전 “방송법에 종편은 자유로운 광고 영업을 하도록 돼 있다. 종편에 개별 매를 보장해줘야 한다”면서 “현행법대로 일정 기간 진행하되 상황을 봐가며 지상파에 대한 비대칭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종편에 자유를 부여하되, 지상파 규제는 완화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전자에 비해 후자는 더뎠다.

이날 업무보고 등을 보면 지난해 지상파 광고매출은 2017년보다 1115억원 감소했다. 반면 종편 4사 광고매출은 478억원 늘었다. 2019년 상반기 지상파 광고는 전년 대비 1295억원으로 약 19% 정도 줄어들었지만, 종편의 TV조선은 전년 대비 올 상반기 광고수익이 29.8% 늘었다.

MBC는 올 하반기 비상 경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 부문에서 비용 절감을 추진하고 인건비 부담을 줄일 장기 계획을 시행하겠다고 보고했다.

Comments

Category